평화의 소녀상 미국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브룩헤이븐



미국 남부 조지아 브룩 헤이븐 시는 30 일 오전 한국계 단체에서 기증받은 위안부 동상 제막식을 이 도시의 공원에서 했습니다 . 주한 애틀랜타 총영사관과 현지 일본인들이 설치에 반대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미국 공유지에 동상 설치는 2013 년 서부 캘리포니아 글렌데일 시에 이어 2 번째. 2015 년말 한일협정 뒤에 처음입니다. 



제막식에는 동상 설치를 추진해온 조지아 주 애틀랜타 한인 단체 관계자 및 한국에서 미국으로 건너간 위안부(89) 등 200 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브룩 헤이븐 시의 에른스트 시장은 인사말에서 "브룩 헤이븐 시는 미국 남부에서 처음으로 평화의 소녀상이 공개되는 도시가 되었다. 다른 도시도 인신매매 문제에 강한 자세로 임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동상의 비문은 "평화를 위한 소녀상"라고 적여있으며 위안부에 대해 "1931 년부터 1945 년까지 일본 제국 군대에 의해 노예화를 강요당했다"고 설명되어 있습니다. "수십 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 된다고 하며 "20 세기의 인신매매로 알려진 최대의 사건 중 하나"라고 적었습니다. 



이에 앞서 브룩 헤이븐 시의회는 6 월 29 일 밤, 동상 설치를 반대하는 일본인 주민들의 의견을 처음 공개적으로 들었습니다. 발언 기회를 얻은 선착순 15 명 가운데 11 명이 동상 설치 문제를 거론, 일본인 주민 8 명과 미국인 2 명 등 총 10 명이 설치 반대를 호소, 찬성 의견은 미국인 1 명이었습니다. 


초등학생 자녀 2 명을 둔 40 대 일본인 여성은 처음에 설치된 글렌 데일시의 동상이 현지 일본인 아이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그런 일이 일어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 어머니로서 동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 아이를 지키고 싶은 마음이다 "라고 호소했습니다. 조지아에 30 년 이상 거주하는 50 대 일본인 여성은 "평화의 소녀상이 반일 운동에 이용되고 있는 것은 분명하며, 동상으로 지역 사회가 분단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다른 사람은 "동상은 일본 때리기 자체"라고 설치에 반대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스타럭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