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미 FTA 재협상 거론


청와대는 한미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에 합의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한미 양측은 재협상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공식 입장을 보였습니다. 



청와대 정책 실장은 워싱턴에서 30 일 (미 동부 시간) 기자 회견을 열고 "한국의 일부 언론이 한미정상회담에서 FTA 재협상에 합의했다, 또는 재협상이 공식적으로 표명되었다고 보도했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장 실장은 "정상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규모 무역 적자, 자동차·철강 분야의 무역 불균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면서 일정한 조치를 취하거나 새로운 협상을 할 것인지를 판단할 필요가 있다 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FTA의 호혜성을 강조하면서 FTA 발효 후 효과에 관한 공동 조사 실시를 제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열린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트럼프 한미 FTA 재협상 거론을 공식적으로 표명했습니다. 한국은 미국의 중요한 무역 파트너라고 하며 "FTA가 체결된 2011 년부터 16 년까지 한국에 대한 무역 적자가 110 억달러 (약 12 조원) 이상 늘었다. 좋은 협정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북한에 대한 인내심이 다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Donald Trump) 대통령은 6 월 30 일, 방미한 한국의 문재인 (Moon Jae-In) 대통령과 백악관(White House)에서 회담했습니다. 회담 후 백악관 로즈 가든(Rose Garden)에서 열린 공동 기자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 야망에 대한 미국의 인내심이 다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무기·탄도 미사일 개발에 브레이크를 걸려면 북한 정부와 더욱 협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인명에 대한 존중이 부족하다고 북한 정부를 비판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에 들어갈 생각은 없고, 오히려 제재가 상황을 움직이는 가장 좋은 수단이라고 생각하는 언동을 내비쳤습니다. 


공동 기자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실패로 끝났다. 오랫동안 이 정책은 실패를 계속했다. 솔직히 말하면, 이제 (북한에 대한) 인내는 없어졌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태도를 비판하는 것은 피하면서 "미국은 지역 각국 및 기타 책임있는 국가에 대해 우리와 함께 제재에 동참하고, 북한 정부가 좋은 길을 빠르게 선택할 것을 요구하며 오랫동안 시달려 온 북한 국민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미래를 가질 수 있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내 방한 초청을 받아들였다는 것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두 정상은 북한의 위협에 대한 구체적인 공동 전략을 세우지는 못했습니다. 




트럼프 정권이 몇 달에도 몇 번씩 미사일 실험을 실시한 북한의 김정은 (Kim Jong-Un) 정권에 대한 초조함을 숨길 수 없게 됐습니다. 또한 약 1 년 반 전에 북한을 여행하는 동안 구속된 미국인 학생, 오토 웜비어(Otto Warmbier)가 혼수상태에서 해방되어 미국으로 귀국하고 며칠 후 사망한 것으로, 미국에서는 북한에 대한 분노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동맹국인 중국이 김정일 정권에 압력을 가할 것을 기대하고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이지만, 지난주 그 노력이 실패로 끝났다는 견해를 나타내 다양한 제재를 중국에 가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방어하기 위해 현재 한국에 2만 8000여명의 미군을 주둔시키고 있습니다. 북한은 근래 미사일 실험을 반복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후만으로도 5 회 실시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스타럭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