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500만명 대피령 허리케인 어마 접근



카리브해 섬에서 20명 이상이 사망하는 피해를 낳은 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8일 자정 (한국 시간 9일 낮) 쿠바 북쪽 해안의 대서양 세력이 더해지면서 서쪽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내일인 10일 아침(한국 시간 이날 밤)에도 미 남부 플로리다에 상륙우려가 있습니다. 



미 국립 허리케인 센터(NHC)에 따르면, 플로리다 500만명 대피령이 내린 허리케인 어마 접근 세력은 5단계에서 한때 '4'로 약해졌다가 다시 기세가 강해졌습니니다. 강풍을 동반하고 있지만, 속도는 느린 자전거 수준의 시속 약 20km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직격이 예상되는 플로리다에서는 폭풍과 홍수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콧 주지사는 기자들에게 "우리 국가가 지금까지 경험한 적이 없는 듯한 엄청난 폭풍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주 당국은 전체 인구의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560만명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습니다.





나사(NASA)가 우주에서 찍은 태풍의 모습도 보입니다. 


'하비'에 이어 올해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 '어마'로 연이은 태풍 습격에 이동 경로에 있는 미국인들의 탈출 러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






Posted by 스타럭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