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5명 사망 멕시코 지진 쓰나미 우려



미국 지질 조사국(USGS)에 따르면 7일 오후 11시 49분 (한국 시간 8일 오후 1시 49분) 경, 멕시코 연안의 태평양을 진원으로 하는 매그니튜드 (M) 8.1의 강한 지진이 있었습니다 .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동국 남부 치아파스 주 등 적어도 5명이 숨지고 그 중 2명이 어린이라고 합니다. 수많은 건물이 무너져 생매장됐다는 정보도 있습니다. 


멕시코 대통령 엔리케 페냐 니에토는 백년만에 가장 큰 지진이라고 말했습니다. 



USGS에 따르면 진원의 깊이는 약 70 킬로미터. 미국의 태평양 쓰나미 경보 센터는 멕시코와 과테말라 등 중미 일대에 해일이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의를 호소했습니다. 



CNN 스페인어 등은 최소 5명 사망한 멕시코 지진에 대해 진원에 가까운 오악사카 후치탄 등에서 다수가 생매장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후치탄 광장 주변의 건물 중 시청을 포함하여 절반 가량이 붕괴했다는 정보가 있습니다. 현지는 정전되서 휴대 전화도 통하지 않는 모양입니다. 


"생매장된 사람이 있다. 아직 살아 있습니다. 도와주세요"라고 호소하는 여성의 영상이 나오고 있었습니다. 




치아파스 주 벨라스코 지사는 현지 언론의 전화 취재에 최소 5명 사망한 멕시코 지진이 "치아파스의 역사에서 가장 큰 지진"이라고 말했습니다. 본진 후 여진이 계속되고 있으므로 "생명을 지켜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멕시코 연안에 3m 높이의 광범위한 쓰나미 파도가 가능하다"며 멕시코, 과테말라, 니카라과, 파나마, 온두라스, 에콰도르의 일부 해안지역에 대피를 권고했습니다. 



Posted by 스타럭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